Mestre Sucuri Tokyo, Japan

(Arturo Urena Hamelitz) fell in love with Capoeira at the age of 17 and it

was love at first sight. Since then he has dedicated his life and professional career to the development

of capoeira and celebration of afro-Brazilian culture.  In 1999 Mestre Sucuri moved to Tokyo, Japan

to teach capoeira and grow as a professional performer and artist. Since his arrival he has performed

hundreds of cultural shows around Asia and especially in Japan.

 

While based in Tokyo, every year Mestre Sucuri shares his vast knowledge of capoeira and other

afro-Brazilian arts throughout Europe, the US, and Asia. Mestre Sucuri believes that as a Mestre

(Master) of capoeira he must constantly improve and grow, such as when he in 2012, he graduated

from Waseda University with an M.A. in International Relations focusing on the

“Globalization of Afro-Brazilian Popular Culture in Japan”. Later in 2014 publishing 

“The Path of Capoeira: Teaching, Philosophy and Lessons Learnt”. Furthermore he is one of the

first non-Brazilians to produce and record original capoeira music on Capoeira Zoador’s first and

second CDs “Depoimento” and “Quando a Chuva Cai”.

 

Through passion and determination Mestre Sucuri founded Capoeira Zoador Academy in 2003 and has grown it to be the premiere international Capoeira school in Tokyo. His dedication and love for capoeira only grows with each new students that enters Capoeira Zoador Academy.

Mestre Sucuri 메스트리 수쿠리(Arturo Ureña Hamelitz; 아르투로 우레냐 하멜리츠)는 17세에 카포에라를 접하고 첫눈에 반했습니다. 그후로 줄곧 그는 카포에라의 발전과

아프로-브라질 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에 일생을 바쳐왔습니다. 1999년, 카포에라를 알리고 프로 공연가이자 아티스트로서 한 단계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 일본의 도쿄로 이주하였고, 일본을 중심으로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수백회의 문화 공연을 선보여왔습니다. 도쿄를 거점으로, 메스트리 수쿠리는 카포에라와 그외 아프로-브라질 예술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유럽, 미국 및 아시아 지역에서 매년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는 카포에라의 메스트리(mestre; 대가)로서 끊임없이 나아지고 성장해야한다고 믿고 있고, 그 예로 2012년에 <일본에서 아프로 브라질 대중문화의 국제화>라는 테마로 국제관계학 문학 석사로서 와세다 대학원을 졸업하였습니다. 2014년에는 첫 저서 <The Path of Capoeira: Teaching, Philosophy and Lessons Learned>(카포에라의 길: 가르침, 철학 그리고 교훈)을 출판하였습니다. 또한 Capoeira Zoador의 오리지널 앨범 <Depoimento>(선서)와 <Quando a Chuva Cai>(비가 떨어질 때) 2장을 제작 및 녹음하였습니다. 강한 열정과 결단을 바탕으로, 메스트리 수쿠리는 2003년에 Capoeira Zoador Academy(카포에라 조아도르 아카데미)를 설립, 도쿄 최초의 국제 카포에라 도장을 목표로 성장해왔습니다. 카포에라에 대한 그의 헌신과 애정은 Capoeira Zoador Academy의 새 학생들과 함께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Mestre Linguiça Tokyo, Japan

(Takeshi Ichikawa) began capoeira in Tokyo in 1995 as a University student. Later after graduating

from University he had the opportunity to travel to New Yorkand study English, work,

and pursue his passion for capoeira. After two years he returned to Japan and soon discovered

Mestre Sucuri and Capoeira Zoador in 2004. Since then he has been a guiding light to

many students as well as a professional performer of capoeira and other afro-Brazilian cultural arts.

 

Through his dedication to capoeira he has excelled as an artist and capoeira instructor. He has

participated on several amazing DVD projects most importantly his solo DVD “Capoeira Basic” in

Japanese. He is the lead Berimbau player on both Capoeira Zoador CDs “Depoimento” and

“Quando a Chuva Cai”. Well known as an amazing Berimbau player he has traveled to be the first

Japanese to professionally conduct workshops in the US and Europe for well respected

Capoeira Mestres.

Mestre Linguiça 콘트라메스트리 링귀사(市川剛士; 이치카와 타케시)는 대학생 때 1995년에 도쿄에서 카포에라를 시작했습니다. 대학 졸업 후, 뉴욕으로 건너가 영어 공부와 일을

병행하면서 카포에라 수련도 지속적으로 이어나갔습니다. 2년 후 일본에 귀국하여 2004년에 메스트리 수쿠리와 Capoeira Zoador를 만났고, 그 이후 많은 학생들의 본보기가 되어

카포에라나 그외 아프로-브라질 문화 예술의 공연가로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그는 카포에라에 전념하여 매우 뛰어난 예술가 및 카포에라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몇몇 DVD 제작

프로젝트에 참가하였고, 일본에서 제작한 그의 솔로 DVD <카포에라의 기본>은 매우 주목할 만합니다. Capoeira Zoador의 두 오리지널 음반 <Depoimento>(선서)와 <Quando a Chuva Cai>(비가 떨어질 때)에서는 리드 베링바우를 담당하였습니다. 훌륭한 베링바우 연주자로서도 유명하고, 일본인으로서는 최초로 미국, 유럽 각지에서 세계적인 카포에라 메스트리들을

상대로 한 워크샵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Formada Dançarina Tokyo,Japan

Instrutora Dançarina (Kim Young In) fell in love with dance at the age of 19 when she began learning

Hip Hop, Wacking, House, and Tango. In 1999 she first saw Capoeira and was instantly drawn to its

movements and music. Finally in 2002 she began to focus on Capoeira training, which led her to open

her own academia in 2007. Since then she has been one of the leading forces behind the

promotion of Capoeira in Korea. She regularly travels to learn and to share her own experiences

of Capoeira with others.

In 2018 her hard work and determination she is the first woman to receive the title of “Instrutora”

in Grupo Capoeira Zoador under Mestre Sucuri. She now leads Capoeira Zoador Academy Korea

which she uses as a base to promote not only capoeira but all other aspects of

Brazilian music, dance, and culture.

Formada Dançarina 인스트루토라 댄살리나(김영인)는 19세에 춤에 매혹되어 힙합, 와킹, 하우스, 탱고를 배웠습니다. 1999년에 카포에라를 접하였고, 이내 그 움직임과

음악에 매료되었습니다. 마침내 2002년, 그녀는 카포에라 수련에 집중하기 시작하였고, 2007년에는 아카데미를 오픈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후 한국에서 카포에라 부흥을

주도해나가는 한 사람으로서, 카포에라에 대한 그녀의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배워나가기 위해 정기적으로 각지를 여행하고 있습니다. 2018년 그 노력과 열의가

결실을 맺어, 메스트리 수쿠리가 이끄는 Capoeira Zoador에서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Instrutora(인스트럭터) 자격을 받았습니다. 현재는 한국에서

Capoeira Zoador Academy Korea를 운영하고 있고, 카포에라뿐만 아니라 브라질 음악, 춤, 문화를 널리 알리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Instrutora Dançarina

© 2017 by Capoeira Zoador.  Proudly created with Wix.com